2009. 6. 5. 09:45

당-청 갈등, 친박-친이 갈등

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한나라당이 연일 조용할 날이 없습니다. 이른바 쇄신 폭풍이 휘몰아 치면서 내부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지고 있습니다. 어제 있었던 연찬회에서 당 지도부 퇴진 등 여당의 재구성과 전면적 국정쇄신이란 크게 두 갈래의 요구가 나왔는데요, 특히 이명박 대통령의 쇄신 거부에도 불구하고 민심 이반에 대한 청와대 책임론도 불이 붙기 시작했습니다.

 

조기 전당대회를 놓고선 친이-친박 간 이견을 재확인했을 뿐이고,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.

 

당과 청와대의 갈등은 청와대의 거부와 소통 부재의 상황을 감안하면, 쇄신론이 탄력을 받기 쉽지 않았다는 점인데요, 이는 당-청 간 불협화음과 갈등만 증폭되고 결국 뾰족한 수가 없다는 것이 솔직한 속내 일 것입니다.

 

당 지도부 총사퇴와 조기 전당대회 방안도 사실상 물거품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. 5시간 넘는 연찬회 자유토론에서 발언자 3명 중 2명꼴로 박희태 대표 등 지도부의 용퇴를 주장했지만 당내 친이계와 민본21 등 소장파들의 목소리로만 한정됐기 때문입니다.

 

친이계가 지도부 총사퇴를 하고 박근혜 대표 체제를 주장하지만 친박계 이 주장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. 친박계는 청와대 쇄신론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데 그 부분은 망각하고 당쇄신에 중점을 둔다면 자신들의 미래 이익(?)에 아무런 긍정적 영향을 못 끼칠 것이기에 이런 주장을 하는 것 같습니다.

 

한나라당 쇄신 에서 사실 쇄신 의 의미는 거의 없습니다. 다만 친박-친이계의 갈등 당-청 간의 갈등이 어떠한 방식으로 전개되고 해결되는 지에 대한 과정이 오히려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.






2009/06/03 - [세상읽기/정치] - 한나라당 쇄신위, 최후통첩
2009/01/08 - [세상읽기/정치] - 한나라당, 당내 갈등 심화
2009/04/30 - [세상읽기/정치] - 4.29 재보선 한나라당 참패, 그러나
2009/01/06 - [세상읽기/정치] - 입 연 박근혜
2009/06/01 - [세상읽기/정치] - ‘죽은 공명이 산 중달을 괴롭히다’
Trackback 0 Comment 0